동성스님의 달마도와 점안
미술평론가 / 박 용 숙
동성스님의 달마도는 문화풍토가 다른 무로마치(室町)시대의 화가 셋슈(雪舟)가 그린 달마도는 물론이고 같은 한국인인 김명국이 그린 달마도와 사뭇 전신의 법이 다르다. 그것은 동성스님의 시대가 설주나 김명국의 시대와 다를 뿐만 아니라 성장배경이 다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달마대사 (達磨大師)의 생전 행적들이 불가사의한 정체이고 보면 달마의 모습 또한 다른 것이 당연할 것이다.

이와 같이 달마의 형상은 제각기 다르지만 달마의 모든 것을 집약하여 보여주는 법(法-dharma)이 있다. 이른바 회화적인 기교가 아니라 달마의 깨달음이다. 깨달은 자의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이는 곧 불교를 어떤 각도에서 이해하고 보느냐에 따라 달마의 상호가 달라질 수 있다는 말이 된다. 특히 달마의 점안법이 그것이라는 것이다.

동성스님은 "눈 점을 한 쪽에다 찍어 달마의 깨달음과 직관을 표현하고, 얼굴을 수묵 담채로 하여 초인적인 집중력을 드러낸다"고 한다. 이는 수묵화의 여백을 이용하여 눈을 나타내고 동공의 점안을 통해 본질적으로 있음과 없음의 경계를 넘어선다. 즉 색이 곧 공(色卽是空)이요, 공이 곧 색 (空卽是色)이라는 원융의 세계를 통해 제법의 실상을 직관하는 진여(眞如)의 세계를 표상하는 것이다.

아울러 동성스님의 달마도는 전형적인 수묵화의 양식을 따르고 있다. 이를테면 달마의 거친 옷을 그리는 기교는 산이나 바위덩어리를 일필휘지로 그리는 독필법(禿筆法)을 연상케 한다. 또한 달마의 화면에서 면(面)을 나타낼 때는 담묵(淡墨)으로 질감을 적절히 구사하는 것이 마치 자연풍광을 그리는 듯 하다. 이러한 스님의 달마도는 한 사람의 인체인 동시에 조형적으로 거대한 자연풍광이 된다.
일찍이 중국의 화가들은 산수가 사람이고, 사람이 곧 산수라 했듯이 그 진수를 스님은 실천하고 있는 것이다.

동성스님의 달마도에 '명일끽다활안간(明日喫茶活眼看)'이라는 화제가 붙어 있다. 내일 차 한잔 드시고 밝은 눈으로 전체를 보라는 뜻이다. 즉 스님이 점을 찍어 달마의 눈을 뜨게 하는 것은 달마가 무한한 모습으로 우리와 함께 생동하고 있음을 의미 한다. 이렇게 달마는 선불교의 전통이 만개한 한국에서 동성스님의 손에 의해 달마본연의 세계를 지향하여 표상되고있다.

2002년 1월